> 학교소개 > 학교 교가

학교 교가

한강물 바라보며 씩씩히 자란다. 기어이 말을 배워 잘살아 보리라.